사회

소규모 경지정리 사업 첫 시비로 추진

최고관리자 0 168

수지 갈촌·포암, 왕정 화정지구 42ha 29억 들여 착수

a25c868f351a1ba2b91a10ab9068daeb_1536820201_1203.jpg


  남원시가 농업인의 고령화로 인한 일손 부담을 덜고, 농업의 현대화와 다양한 농림사업을 위해 올 가을부터 소규모 경지정리사업을 시장 공약으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남원시는 그동안 농민들의 50ha 미만의 경지정리 사업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전북도에 지속적으로 건의 해 왔다. 국도비 지원사업으로 추진하면 시비 부담을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이환주 시장은 민선 3기 들어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을 더 이상 미룰 수 없다고 판단하고 시 비만으로 소규모 경지정리 사업을 추진하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동의율 100% 지구인 수지면 갈촌지구, 포암지구, 왕정동 화정지구 3개 지역 42ha에 대해 사업비 29억(시비)을 확정하여 현재 기본 및 실시설계를 추진하고 있다.


이에 발맞취 전북도에서 남원시 소규모 경지정리사업 지구에도 국도비를 지원사업으로 포함해 금년 가을 착수분 사업부터 국도비 12억이 투입될 수 있게 됐다. 농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의 해결과 함께 시의 예산 부담도 덜게 됐다.


  남원시는 금년 가을착수 지구에 대해 지구 경계를 확정하기 위해 현장 측량 등을 진행하고 있다. 경계가 정해지면 문화재 지표조사, 주민설명회 등 행정절차를 이행한 후 공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