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가축분뇨 공동자원화 공모사업 선정

최고관리자 0 98

6ca19f0411c1c109a14d68c828293911_1536911216_4952.jpg 

남원시는 가축분뇨의 적정처리로 자원순환농업 활성화, 자연환경보전, 환경 오염원 삭감을 위해 추진한 가축분뇨 공동자원화(에너지화)사업에 공모 신청해 농림축산식품부 3단계 평가를 거쳐 선정되는 쾌거를 이루어 냈다.

이번 사업선정으로 국가예산 등 사업비 91억원을 확보해 평야부 축산인의 숙원사업인 가축분뇨처리 문제 해결과 냄새민원 해소, 에너지 생산으로 부가가치 창출, 발효 액비의 농경지 환원으로 경종농가와 축산농가 상생 체계 기반 구축하는 토대를 마련했다.


 남원시 관내에는 현재 돼지 114천두가 사육돼 연간 212천톤의 분뇨가 발생되고,  이 중 퇴비화 40천톤(19%), 액비화 129천톤(61%), 정화방류 21천톤(10%), 기타 22천톤(10%)으로 처리하고 있다. 2019년 이후에는 퇴비화 14%, 액비화 66%, 정화방류 10%, 기타 10% 처리를 목표로 하고 있다.


 금번 확보한 공동자원화(에너지화) 공모사업은 AI, 구제역으로부터 청정지역을 이어가고 있고 깨끗한 도시 만들기를 추진 하여온 남원시와 지역구 국회의원(이용호 의원)의 노력으로 국가예산을 확보했다.


사업지역은 수지면 일원에 2019 ~ 2020년(2년간) 설치해 가축분뇨 99톤/일 처리, 열병합발전시설로 전기 5,210㎾h를 생산하여 한전에 판매하고, 우량 액비는 경종농가의 농경지에 무상공급하는 시스템으로 새남원영농조합법인에서 운영한다.


 남원시는 가축분뇨 공동자원화(에너지화)시설 사업의 준공으로 개별농가 처리시 냄새민원 해소와 우량액비 무상공급으로 경종농가와 축산농가의 자원순환농업 활성화에 기여하고, 화학비료 대비 6억7000만원/연의 생산비 절감효과도 기대된다. 또한 선정된법인체에서는 주변마을과 서로 상생하면서 발전해 나간다는 계획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