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가축분뇨 공동자원화사업’선정, 가축분뇨 문제 해결 기여

최고관리자 0 141

6ca19f0411c1c109a14d68c828293911_1536910868_2404.jpg 


남원 축산농가와 주민들의 오랜 ‘골칫덩이’였던 가축분뇨가 친환경 자원으로 탈바꿈된다.


이용호 의원(남원·임실·순창)은 14일 ‘남원 2019년 가축분뇨 공동자원화(에너지화) 사업’이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으로 선정됐고, 국비 등 총사업비 91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유기성 폐기물인 가축분뇨를 이용해 바이오가스와 전기를 생산할 수 있도록 하는 것으로, 축산농가가 많은 남원 수지면 주민들의 숙원사업이다.


이 의원은 지난 8월 중순 수지면발전위원회·대한한돈협회 남원시지부 관계자, 남창마을·용강마을 주민들로부터 사업추진을 촉구하는 진정서를 전달받고 의견을 청취한 바 있다. 이후 이 의원은 농림부, 지자체와 수시로 소통하면서 사업 추진에 주력해왔다.


이번 사업 확정으로 남원 수지면 남창리 일대에 처리시설이 설립되고, 하루 약 99톤, 연간 약 3만6천톤에 달하는 가축분뇨가 100% 자원화 될 전망이다.


이용호 의원은 “가축분뇨 공동자원화 사업은 환경오염과 악취 문제를 해소하면서 생활에너지까지 얻을 수 있는 ‘일석삼조’ 사업”이라면서, “축산농가와 주민들의 숙원을 해결하고 남원에 지속가능한 친환경 축산업이 뿌리내리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게 돼 기쁘다”라고 밝혔다.


또 이 의원은 “이번 사업 역시 지역주민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중앙정부, 지자체와 함께 노력한 끝에 이끌어낸 성과”라며, “앞으로도 지역주민의 생활불편을 해소하고 꼭 필요한 사업을 발굴·추진하는 데 힘쓰겠다”라고 덧붙였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