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정

BH, 민선7기 대통령 시.도지사 간담회

최고관리자 0 47

송하진 지사는 3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민선 7기 대통령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전북의 일자리 정책 구상’을 제시하고 중앙과 지방의 협치를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는 “대한민국 일자리, 지역이 함께 만들겠습니다”라는 주제로, 국가적으로나 지역적으로 가장 시급한 과제인 일자리 창출 방안에 대해서 집중적으로 논의가 이뤄졌다.


송하진 지사는 간담회에서 전북의 일자리 여건·계획·제안 등을 담은 일자리 정책 구상을 직접 발표했다.


전북은 농촌진흥청, 농업기술실용화재단 등 농업·농생명 관련(연구)기관 41개가 집적화되어 있고, 식품·종자·미생물 등 농업인프라도 잘 갖추어져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전북의 강점을 활용한 ‘아시아 스마트 농생명밸리’ 추진전략을 제시했다.
   
이미 구축된 ▲익산 국가식품클러스터, ▲김제 민간육종연구단지· ICT농기계클러스터, ▲정읍‧순창의 미생물, ▲새만금 첨단농업 등 5대 농생명 클러스터를 농생명 연구개발 인프라와 연계시켜 ‘아시아의 농생명 수도’로 도약시키겠다고 밝혔다.

송 지사는 아시아 스마트 농생명밸리 추진이 새로운 일자리를 만드는 미래농업의 블루오션으로 자리잡을 것임을 역설했다.


송하진 지사는 더불어 취약한 전북경제의 체질을 개선할 수 있는 산업으로 두 가지를 제시하고 정부의 협조를 요청했다.

군산조선소 가동중단(’17.7.1), GM 군산공장 폐쇄(’18.5.31) 등에 따른 지역경제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최근 전북의 고용주력기업 위축으로 전북경제 전체의 큰 위협을 극복하기 위해서, 상용차 중심의 산업생태계를 구축하고, 군산·부안·새만금 일원에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클러스터를 구축해 일자리 창출과 고용을 증대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송 지사는 규제개선 차원의 두 가지 정책제언도 내 놓았다.


농공단지 조성 시 국가지원대상을 농림·어업 1차산업에서 지역중점 전략산업도 포함시켜 특화농공단지의 입주업종을 다양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또, 산업단지 임대용지 추가 확보의 조건 완화 및 외투기업과 국내기업의 임대료 차등을 개선해 국내기업도 임대료를 1%로 낮출 수 있도록 하는 제도 개선도 제안했다.
 

송하진 지사는 “농생명·신재생·상용차중심의 산업생태계 조성 등 경제여건상 전북이 잘할 수 있는 분야로 특화해서 경제체질을 개선하고, 일자리도 창출해 내겠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