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정

전북도, 내년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역대최대규모 사업 확보

최고관리자 0 26

6개 분야  78개 사업에 사업비 1,520억원 확보

전북도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한 “2019년도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농촌개발분야 신규지구 공모에 역대 최대 규모인 78개지구가 선정돼 1,520억원(국비 1,064, 지방비 456)의 사업비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은 농촌공간의 효율적·입체적 개발을 통해 농촌지역 어디서든 기초생활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농촌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농촌지역 주민의 소득과 기초생활수준을 높이고, 계획적인 개발을 통하여 농촌 인구유지 및 지역별 특색 있는 발전을 목표로 국비 70%, 지방비 30%를 투입해 추진한다.


이번 공모에 선정된 사업은 6개 분야 78개 지구로 ▲농촌중심지 활성화 1개소 240억원 ▲기초생활거점 23개소건 924억원 ▲마을만들기사업 39개소 220억원 ▲시군역량강화 10개소 33억 ▲농촌다움 복원 4개소 80억 ▲농촌형 공공임대주택 1개소 23억원이다. 이 가운데 기초생활거점, 농촌다움 복원, 공공임대주택 등 3개 분야는 2019년 처음 도입된 신규 공모사업이다.


농촌중심지활성화 사업은 읍소재지의 잠재력과 고유의 테마를 살려  경쟁력을 갖춘 농촌 발전거점을 육성하는 사업으로 무주군 무주읍이 선정되어, 주민 자치활동과 문화프로그램운영을 위한 방방곡곡 반디센터, 청소년의 방과 후 활동지원을 위한 반디 열린공부방, 귀농귀촌인들을 위한 공공임대주택을 건설할 계획으로 2019년부터 5년간 240억원(국비 168, 지방비 72)을 투자할 계획이다.


기초생활거점사업은 면 소재지 등 배후마을에 대한 일상적 서비스 공급 거점 기능을 수행 있도록 만드는 사업으로 23개소에 924억원(국비 647 지방비 277)을 투자하는 사업이다.


또한, 마을만들기사업은 마을 역량에 맞는 단계별 지원을 통해 체계적으로 발전시켜 누구나 살고 싶어하는 주민주도형 농촌마을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39개 마을에 220억원을 투자하고, 농촌다움 복원사업은 무분별한 도시화와 농촌지역 난개발을 지양하고, 농촌의 공익적 가치를 되살리기 위한 창의적 사업으로 4개 마을이 선정돼 80억원을 확보했다.


특히, 고령화·공동화·귀농귀촌 증가 등에 대응 주거취약계층에 주거 공간 및 의료·복지시설을 제공하는 농촌형 공공임대주택 시범사업에 장수군이 선정되어 장수읍 두산리에 23억원을 투입 임대주택 20세대를 건축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사업지구의 마을주민 역량강화를 위한 각종 S/W 사업에 33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전북도와 시·군은 그동안 공모사업 선정을 위해 사업지구별로 대학교수 및 관련 전문가의 자문과 도·시군 담당자 및 마을대표 간 워크숍을 개최해 아이디어 발굴 및 사전 프리젠테이션 등 철저한 준비과정을 거쳤다.


전라북도 관계자는 “역대 최대규모 공모사업 선정은 전북도와 시·군 및 마을주민들이 함께 협력하고 노력하여 얻어낸 결과로일반농산어촌 개발사업을 통해 농촌에 변화의 바람을 일으키고, 보다 살기좋은 농촌을 만들어 주민들이 생활편의와 복지혜택을 직접 체감하고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